사리전에 들어서면 정적, 일체의 소리가 끊어지고 오로지 적멸의 기운이 맴돈다.

평생을 정진하신 한 노스님의 얼굴 위에 번지는 고요한 빛이 정(靜)의 초극을 이룬다. 

 

 

동안거 중 바깥으로의 포행은 특별한 수행이다. 스님들의 활기찬 걸음을 이끄는 정진을 향한 붉고 푸른 기상이

지리산의 시린 겨울,  한 세월을 녹인다.

 

 

'참여마당 > 선원소식'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원사 계곡에서 열린 용왕제  (0) 2018.02.24
설날맞이 예불  (0) 2018.02.21
동안거 어느 하루의 정중동(靜中動)  (0) 2018.01.20
동안거 정진  (0) 2018.01.11
스님들의 동짓날 팥죽 운력  (0) 2017.12.23
김장했습니다.  (0) 2017.11.23
Posted by 지리산대원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