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원사(경남 전통사찰 제81)

 

 

대원사는 지리산의 천왕봉 동쪽 아래에 진흥왕 9(548)에 연기조사가 창건하여 평원사라 하였습니다. 그 뒤 폐사되었던 것을 조선 숙종 11(1685)에 운권스님이 다시 절을 짓고 대원암이라 불렀습니다. 고종27(1890)에 구봉스님이 낡은 건물들을 보수 중창하고 대원사로 이름을 바꾸었습니다.

그러나 1948년 여순반란사건 당시 진압군에 의해 완전히 전소된 뒤 탑과 터만 남게 되고 폐허가 된 채로 방치되고 맙니다.

 

19559지리산 호랑이라 불렸던 당대 3대 여걸 만허당 법일(法一·1904~91) 스님이 들어오시면서 비구니 스님들이 공부하는 도량이 됩니다스님은 일심전력으로 중창불사를 전개하여 오늘날 대원사의 모습을 갖추게 되어 경남 양산 석남사, 충남 예산 견성암 등과 함께 우리나라 대표적인 비구니 참선도량으로 발돋움하게 되었습니다.

 

만허당 법일스님은 대원사에 들어오자마자 비구니 선원부터 개설했습니다. 대웅전과 원통보전, 응향각, 산왕각, 봉상루 등을 새로 지었고, 사리탑 뒤쪽의 사리전은 비구니스님이 참선 정진하는 선원으로 이용하고 있습니다

 

다층석탑 보물 제1112호

보물로는 신라 선덕여왕 때 자장율사가 조성한 다층석탑이 있으며 부처님 진신사리 58과가 봉안되어있습니다. 탑의 높이는 6.6m며 화강암으로 보물 제1112호로 지정되어 있습니다. 또한 신중도반자도는 유형문화재로 등록이 되어있으며, 대원사 계곡(유평계곡)은 지방문화재 114호로 지정되어있습니다

 

대원사 입구 주차장에서 대원사까지 약 2에 이르는 대원사계곡은 희귀한 고산식물, 너럭바위와 괴석, 약수로 유명하며 천왕봉에 오르는 길목에는 거연정, 군장정의 정자가 주변의 절경과 훌륭한 조화를 이루고 있습니다.

 

계곡에는 곳곳마다 전설이 있습니다. 용이 100년간 살다가 승천했다는 용소, 가락국 마지막 구형왕이 이곳으로 와서 소와 말의 먹이를 먹였다고 하는 소막골, 왕이 넘었다는 왕산과 망을 보았다는 망덕재, 군량미를 저장했다는 도장굴 등으로 불리는 옛 지명이 현재까지 그대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대원사소개 > 대원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원사 소개  (0) 2017.12.15
Posted by 지리산대원사